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통일부 "9일 남북고위급회담 개최 제의"

등록일 2018년01월02일 18시0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회담 관련 브리핑을 있다. [사진=통일부]

 

[경제트리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회담 관련 브리핑을 통해 북한 측에 오는 9일 남북고위급 회담을 열자고 제안했다.


조 장관은 브리핑에서“정부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 당국간 회담을 제의한다”면서 “남북이 마주 앉아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참가 문제 협의와 함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회담 형식 등에 대해 “정부는 시기, 장소, 형식 등에 구애됨이 없이 북측과 대화할 용의가 있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며 “남북당국회담 개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선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이 조속히 정상화되어야 하며, 연락채널을 통해 의제와 대표단 구성 등 세부절차에 대해 협의해 나갈 것”을 제의했다.  

 

이번에 남북고위급 회담이 열리면 ‘북핵문제’가 의제에 포함되는지에 대해서 “지금 상황의 북한 핵문제, 한반도 핵문제의 엄중성을 감안할 때 일단 남북 당국 간에 마주앉게 된다면 상당히 여러가지 서로 관심사항에 대해서 논의하게 될 것”이라며 “현재로선 그런 차원에서 우리가 북측에 제기해야 될 사항들은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에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있는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 문제에 대해 “지난번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것 이상으로 현 단계에서 더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사항은 없다”며 “앞으로 여러 가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한미 군사당국간에 이 문제는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조 장관은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미국에 군사훈련 연기를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조 장관은 이번 정부의 판문점 당국 간 회담 제의 배경이 북측과의 사전교감에 따른 것인지의 여부에 대해 “어떤 사전 교감도 없었다”며 “어제 북측 김정은 위원장 신년사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회담 제의 전에 미국과의 사전 협의에 대해선 “남북관계를 포함한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선 미국 등 관련국들과 긴밀하게 협의해 오고 있다”며 “오늘 고위급 당국회담 제안에 대해서도 긴밀하게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주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